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냉소를 자아내는 사퇴놀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20-01-07

본문

 

냉소를 자아내는 사퇴놀음

 

주요 검찰개혁법안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국회통과에 대한 반발로 자유한국당이 「의원직총사퇴」카드를 꺼내들었지만 내부에서조차 「쇼」라는 비난이 쏟아져 나와 국민 각계의 비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자유한국당은 공수처법통과 이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직 총사퇴를 결의했다』며 『국회제출시기는 당지도부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는 자당 지도부의 행태를 비난하며 『비호감 1위인 정당 소속 의원들의 사퇴는 모두를 행복하게 할 뿐이다』,  『더는 간만 보는 정치를 집어치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연이어 터져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기만적인 사퇴놀음은 사실상 「죽음을 각오」하고 라도 공수처 설치를 「저지」시키겠다던 저들의 허세와 패배의 수치를 가리워 보려는 한갖 체면치레용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더욱이 총선이 얼마 남지 않은 싯점에서 의원직을 내놓는다는 것 자체가 민심기만인데 사퇴를 안할 것이 뻔함에도 불구하고 여론을 희롱하려드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야 말로 역겨운 추태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지금껏 자유한국당이 공수처 설치 법안을 「좌파세력의 장기집권을 위한 독재법」이라고 헐뜯으며 그토록 반대해 나선 것은 수많은 특대형부정부패범죄를 저지르고도 보수적인 검찰을 방패막이로 하여 아무런 처벌도 받지 않고 온갖 특권과 특혜를 누려온 저들이 누구보다 먼저 심판대에 올라서게 될 것이 너무도 두렵기때문이다.

그런 것으로 하여 자유한국당은 국회를 폭력이 난무하는 「동물국회」로 만드는 것도 서슴지 않았고 그것도 성차지 않아 삭발과 단식, 「장외집회」 등 별의별 해괴한 난동을 다 부리며 법안 통과 저지를 위해 필사의 발악을 다해왔다.

그러나 민주와 인권을 짓밟고 권력형부정부패를 비호조장하는 보수적폐권력에 대한 민심의 강력한 심판의지는 공수처법 통과를 끝끝내 이끌어냈다.

이것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이 파멸의 시한을 늦추어보려고 제아무리 발악해도 역사와 민심의 준엄한 심판은 절대로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자유한국당의 기만적인 사퇴놀음은 민심의 냉소만을 자아낼 뿐이다.

민심의 버림을 받은 적폐의 본당, 자유한국당이 선택할 카드는 마땅히 「의원직총사퇴」가 아니라 정치무대에서 스스로 사라지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